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지방선거 불똥 튈라’ 與, 드루킹 사건 꼬리자르기?
드루킹 제명-野 공세 무력화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4/16 [10:45]

더불어민주당이 인터넷 댓글 조작 의혹인 일명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16일 관련자들을 신속하게 제명하며 발 빠르게 대응하고 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를 통해 ‘드루킹’이라는 인터넷 아이디로 활동한 민주당 당원 김모씨와 우모씨 등을 제명했다.
 
이들은 네이버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서 문재인정부를 비방하는 댓글을 올리고, 이를 추천하는 방식으로 여론 조작에 가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드루킹’ 김모씨는 지난 2016년부터 매달 1천원의 당비를 낸 민주당 권리당원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댓글 조작 사건과 관련한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드루킹사건 진상조사단’도 설치키로 의결했다.
 

▲ 16일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     © nbs 


민주당이 이처럼 신속한 대응에 나선 것은 댓글 조작 사건이 6·13 지방선거에 대형 악재로 작용할 수 있다는 위기감 때문으로 보인다.
 
민주당과 김경수 의원이 잇따라 해명에 나섰지만 야권에선 총공세를 퍼붓고 있는 상황이다.
 
민주당은 드루킹 사건이 ‘개인적 일탈행위’라는 점을 분명히 하고 당과는 무관하다는 점을 연일 강조하고 있다.
 
추미애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드루킹 사건은 건전한 여론 형성을 저해하고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반(反) 민주적 행태”라고 맹비난 했다.
 
이어 “(드루킹 필명을 사용한 김씨가) 김경수 의원(에) 연락을 했다는 이유로 마치 정권의 책임인양 호도하는 저급한 정치 공세에 강력하게 대응해 나가겠다”고 선언했다.
 
우원식 원내대표 또한 이 사건에 대해 “정부 권력기관이 총동원돼 조직적으로 개입한 과거 댓글 조작과는 차원이 다른 개인의 일탈행위”라고 일축하고 나섰다.
 
야권의 총공세에 대해 민주당이 논란 차단에 부심하고 있지만 당분간 ‘드루킹 사건’의 여파는 가라앉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6 [10:4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