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문준용 소송 靑과 무관, 개인 권리 위해”…누가 믿을까
靑 설명, 곧이곧대로 믿을 사람 없어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4/13 [12:01]

청와대가 13일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문준용 씨가 지난 대선 당시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한 야당 의원들을 상대로 손해배상 청구 소송 등을 한 것을 두고 “청와대나 대통령과 무관하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직 대통령 아들이 정치인들을 상대로 낸 소송에 대해 논란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한 사람의 자연인으로서 자신의 권리를 지키기 위해서 한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문씨의 소송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앞서 문씨는 한국고용정보원에 특혜채용 됐다는 의혹을 제기한 심재철 자유한국당 국회부의장과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 등을 상대로 지난달 말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고, 이준서 전 최고위원 등 ‘국민의당 제보조작’ 사건 연루자들에게도 소송을 제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태경 의원은 문씨의 소송에 대해 “청와대가 더티 플레이(Dirty Play)를 하고 있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기식 오기 인사에 문준용 오기 고소, 청와대의 오만이 하늘을 찌른다”고 강하게 지적했다.
 
그는 “문씨 채용비리 문제는 지난 대선 때 문재인 대통령 캠프에서 저를 허위사실로 고소했다가 이미 무혐의로 끝난 사안”이라고 잘라 말했다.
 
하 의원은 “청와대는 (이번 고소와) 무관하다고 하지만 누가 믿겠냐”면서 “지금까지 문 대통령 측에서 저를 고소한 게 4번인데 모두 제가 이겼다”고 말했다.
 
심재철 국회부의장(자유한국 의원)은 더 강도높게 문씨를 비난했다.
 
심 부의장은 “대통령 아들로서 지녀야 할 최소한의 사회적 책임의식이 결여된 것”이라고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그는 “여전히 문씨는 해명 노력은 뒷전인 채 민사 소송을 제기했다”며 이같이 비난했다.
 
심 부의장은 “문재인 정권이 두 명의 보수 대통령을 연이어 구속시키는 등 무소불의의 권력을 휘두르는 것을 보고 대통령 아들도 오만한 마음으로 보복에 나서는 것 같다”고 비판하기도 했다.
 
문씨의 고소 당사자들이 강하게 반발하고 나서면서 과연 검찰과 법원이 어떤 판단을 내릴지 귀추가 주목되는 상황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3 [12:01]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