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영남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사드기지 장비 반입 경찰 VS 주민 충돌…부상자 속출
부상자 나오자 경찰 진압 중단하고 주민과 대화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8/04/12 [12:27]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반입을 놓고 12일 경북 성주 사드 기지 입구에서 경찰과 주민들이 정면 충돌해 부상자가 속출했다.
 
경찰은 인력 3천명을 동원해 오전부터 성주군 초전면 소성리 진밭교에서 강제해산을 실시하며 주민과 정면 충돌했다.
 
주민과 경찰이 충돌하면서 부상자가 속출했다. 부상당한 일부 주민들은 현장 의료진이 응급 치료했다.
 
충돌에 앞서 경찰은 사드반대 단체 회원과 주민 등에게 경고 방송을 하고 해산 명령을 내렸다. 일부 경찰관도 해산 과정에서 부상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가인권위원회 직원 5명은 현장에 위치해 양측의 안전권 보장 상황을 눈여겨봤다. 양측의 충돌이 격화되면 직접 달려가 막아서며 완충 역할을 하기도 했다.
 
이날 충돌은 예고된 것이었다.
 
문재인 대통령이 야권의 유력 대선 후보로 물망에 오를 무렵인 2016년 12월만 하더라도 ‘사드배치 반대’를 분명히 하다가 말을 뒤집어서 사드배치 입장으로 돌아섰기 때문이다.
 
문 대통령은 대선 과정에서는 ‘국회 합의’에 따라야 한다고 주장했다가 집권 후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이 이어지자 사드배치를 전격 명령했다.
 
이 과정에서 ‘임시’라는 단서를 달기는 했지만 결국 사드배치를 승인했다는 점에서 기존의 입장을 뒤집었다는 비난을 피하기는 어려웠다.
 
문 대통령이 사드배치 의사를 분명히 하면서 사드배치의 속도는 빨라졌다.
 
이날 사드기지로 반입된 것은 기지 내 환경개선 공사를 위한 장비였다. 지난해 4월 26일에는 주한미군이 성주골프장에 사드 발사대 2기 등 일부 장비를 반입했다. 이어 지난해 9월 7일에는 사드 잔여 발사대 4기의 임시배치가 완료됐다.
 
지난해 11월 21일에도 사드 부지 일부 공사 장비 반입을 두고 경찰과 주민·반대단체의 마찰이 심했던만큼 이날 대립 상황도 쉽사리 해소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4/12 [12:27]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