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韓美 금리 역전…시장충격파 ‘촉각’
美 금리, 韓보다 0.25%p 높아져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18/03/22 [08:59]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이 22일 새벽(한국시간) 정책금리를 연 1.50~1.75%포인트로 0.25%포인트 인상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미국 금리의 최고점이 한국 기준금리(연 1.50%)보다 높아지는 금리 역전 현상이 일어났다.
 
이는 연준이 금리 인상을 여러차례 시사하면서 예상된 것이긴 하지만 시장에는 다소 충격파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당장 국내에서는 외국인 자금이 빠져나가는 것 아니냐는 위기감이 돌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또한 이날 “정말 경각심을 갖고 지켜보겠다”며 경계심을 늦추지 않고 있다.
 

▲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 한국은행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중구 한은 본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FOMC 의사 결정문이 다소 매파적(통화 긴축 선호)으로 해석할 수 있겠는데 금리 결정은 시장 예상에 부합한다”고 설명했다.
 
이 총재는 시장에 충분히 예견됐으니 “국내 금융시장엔 별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기준 금리에 시장의 관심이 집중되는 이유는 기준 금리가 가계 부채 등 각종 부채와 얽혀있기 때문이다.
 
가계 부채가 1400조원이 넘는 상황에서 쉽사리 금리를 인상했다간 부채 폭탄이 우리 경제를 뒤덮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때문에 한국은행은 미국의 금리 인상에도 불구하고 금리 인상에 신중한 모습이다.
 
이 총재는 국내 5월 금리 인상설을 놓고 “변수가 워낙 많다”며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금리를 인상시키지 않으면, 외국인 투자 자금의 유출이 심화될 가능성이 높지만 인상시킬 경우 가계부채의 뇌관이 뜻하지 않게 터질 수 있어 한은의 고민은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다만 계속해서 시장에 금리 역전이 예고된 만큼 예상보다 우리 경제에 충격파는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보는 전문가들도 많은 상황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22 [08:5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