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청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성폭행 혐의' 안희정 수사 착수…충남경찰청이 담당
"폭로만 있을 뿐 혐의 특정 안돼 우선 충남청에 내사 지시"
 
nbs 기사입력  2018/03/06 [10:26]

"피해자 간접 접촉 노력…본인 원하면 사건 서울로 이송"

 

경찰이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성폭행 의혹에 대한 내사에 돌입했다. 경찰은 피해자 측과도 접촉을 시도하고 있어 조만간 수사로 전환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청 고위관계자는 6일 "오늘 아침 충남경찰청에 안 도지사의 성폭행 의혹에 대해 내사를 지시했다"며 "아직까지 피해자의 폭로만 있을 뿐 구체적인 혐의가 특정되지 않기 때문에 현재로서는 수사에 착수할 수 있는 여건이 안 돼 내사를 진행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사건관계인의 거주지나 활동하는 곳이 주로 충남 지역이기 때문에 충남청에 내사를 지시했지만 피해자의 거주지는 서울로 알고 있다"면서 "피해자가 원하면 사건을 충남청에서 서울로 이송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고소장이 검찰에 접수되면 검찰이 직접 수사할지, 경찰에 수사지휘를 할지 검찰과도 조율해야 하기 때문에 변수가 많아 아직 수사에 본격적으로 착수할 상황이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이 고위관계자는 "성폭행 의혹을 폭로한 피해자가 안 도지사를 (검찰에) 고소할 예정으로 알고 있지만 현재 직접 접촉이 힘든 만큼 간접적으로 접촉하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사실상 강한 수사 의지를 피력했다.

 

앞서 충남도 정무비서 김지은(33)씨는 지난해 6월부터 8개월 동안 안 도지사의 수행비사로 일하던 중 4차례 성폭행과 수차례 성추행을 당했다고 전날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폭로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3/06 [10:26]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