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미연합훈련 또 미루거나 취소한다?…美전문가 “안돼”
남북정상회담 성사 조건에 한미연합훈련 포함되도 연기·취소는 곤란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18/02/13 [10:45]

문재인 대통령이 북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전격 초청을 받아들여 평양에서 남북정상회담이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그 과정에서 한미연합훈련이 다시 미뤄지거나 취소될 가능성이 제기됐다. 이에 대해 미국 전문가는 “안 된다”고 못을 박았다.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은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문 대통령에게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했다.
 
친서는 외교관례로 인해 직접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남북정상회담을 전제로 평양에 초청한다는 내용이 씌여져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여건이 되면 방문하겠다”면서 남북정상회담에 긍정적인 견해를 밝혔다. 또한 “북-미 간 조기 대화가 있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미국의 역할도 강조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남북정상회담의 전제 조건에 한미연합훈련이 들어갈 경우 연합훈련이 또다시 연기되거나 더 나아가 취소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한국과 미국은 평창동계올림픽 일정에 맞춰 한미연합훈련을 한 차례 연기한 바 있다.
 
북한이 만약 정상회담의 전제조건으로 한미연합훈련의 축소와 연기, 나아가 취소까지 거론하고 나서면 우리 정부는 선택의 기로에 놓이게 된다.
 
당장 미국 전문가가 이러한 상황을 우려한 듯 “한미연합훈련은 예정대로 진행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나섰다.
 
미국 민주주의수호재단(Foundation for Defense of Democracies)의 올리 하이노넨 선임고문은 12일(현지시간) 자유아시아방송(VOA)와 인터뷰에서 “북한 대표단 방남 조건에 건군절 열병식 취소 요구가 없었던 것처럼 한미연합훈련은 예정대로 진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미국 워싱턴 민간연구소 스팀슨센터의 공동창립자인 배리 블레크먼 명예연구원 역시 “한국이 북한과 화해 협상에 나서기 위해 미국과 긴밀한 협의 없이 한미연합훈련 축소에 나설 경우 장기적으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경고하고 나섰다.
 
청와대가 남북정상회담을 위해 한미연합훈련을 축소한다면 국내 여론의 반발도 클 것으로 전망된다.
 
이 때문에 국내 남북문제 전문가들 또한 “한미연합훈련은 예정대로 진행되야 한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13 [10:4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