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국민·바른, 통합신당 ‘바른미래당’ 당명·로고 확정
‘미래당’ 당명 못 쓰고 송기석 의원은 의원직 박탈…당내외 어수선
 
박상용 기자 기사입력  2018/02/09 [09:39]

‘미래당’을 쓰지 못하게 된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신당은 ‘바른미래당’으로 당명을 결정짓고 9일 로고를 확정한다.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추진위원회는 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의 PI(party identity)를 확정짓는다.
 
양당은 바른미래당 PI에 ‘국민과 함께’, ‘미래’, ‘개혁’ 등의 가치를 담기로 결의했다.
 
앞서 양당은 애초 신당의 명칭을 ‘미래당’으로 의결했지만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원외정당인 ‘우리미래’의 미래당 약칭 신청을 수리하면서 ‘미래당’ 명칭 사용이 불가능해졌다.
 
선관위는 등록정당의 전례와 일반의 법 상식 등을 근거로 ‘미래당’의 명칭 사용이 사회 통념상 허용되는 약칭의 범위를 넘었다면서 불허했다.

 


이에 통합신당은 ‘바른미래당’으로 당명을 변경하기에 이르렀다.
 
통합신당이 신당 출범에 박차를 가하고 있지만 당내 안팎은 어수선한 분위기다.
 
우선 전날 국민의당 송기석 의원의 의원직이 박탈됐다. 대법원은 송 의원의 회계책임자인 임모씨(50)에게 징역 8월에 집행유예 1년과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공직선거법은 선거 회계책임자가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의 회계 관련 조항을 위반하고 징역형이나 3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으면 해당 국회의원의 당선을 무효로 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송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비서실장을 맡아오면서 ‘안철수의 입’으로 활동해왔다. 통합신당 출범 과정에서도 고비 때마다 안 대표의 복심을 대중에 전달하고, 여론을 단속해왔다.
 
하지만 송 의원이 의원직을 잃으면서 안 대표는 최측근 한 명을 잃게 됐고, 통합신당의 의석수도 1석 줄게 됐다.
 
전날 손금주 의원이 탈당하고, 송 의원이 의원직을 상실하면서 국민의당은 의석수가 22석으로 내려앉게 됐다.
 
바른정당(9석)과 통합해도 31석으로, 30석을 겨우 넘기는 셈이다. 이처럼 의석수가 쪼그라들면서 통합의 동력이 약화될 전망이다.
 
바른미래당의 미래가 과연 어떻게 될지 정치권의 눈길이 쏠리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2/09 [09:3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