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북한은 평창올림픽 참가로 무엇을 노리나?
남남갈등 유발하는 北…南은 낙동강 오리알 신세 피해야
 
차용환 기자 기사입력  2018/01/25 [11:59]

북한은 지난해까지만 해도 평창올림픽 참가를 거듭 요청하는 우리 정부의 요구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했다.
 
하지만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를 계기로 평창올림픽에 적극 참여의사를 밝히면서 일사천리로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 결성과 남북 동시입장이 성사됐다.
 
김 위원장은 신년사에서 “남조선에서 머지 않아 열리는 겨울철 올림픽 경기대회에 대해 말한다면, 우리는 대회가 성과적으로 개최되기를 진심으로 바랍니다”라면서 “우리는 대표단 파견을 포함하여 필요한 조치를 취할 용의가 있으며 이를 위해 북남 당국이 시급히 만날 수도 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핫 핏줄을 나눈 겨레로서 동족의 경사를 같이 기뻐하고 서로 도와주는 것은 응당한 일입니다”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이 갑작스레 이 같은 내용의 신년사를 발표한 것에 대해 국내 여론은 갑론을박을 벌였다. 

 

▲ 윤용복 북한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한 북측 선발대가 2박3일 일정으로 평창올림픽이 열리는 강원지역 관련 시설을 중심으로 돌아볼 예정으로 25일 오전 경기 파주시 남북출입사무소(CIQ)를 통해 입경하고 있다.     © nbs


북한이 전통적으로 써온 ‘화전양면전략’의 일환이 아니겠냐는 추측에 무게가 실렸다. 대륙간탄도탄미사일(ICBM) 개발이 최종단계에 이르렀지만 개발 완료는 되지 않은 상황이므로, 일단 시간을 끌기 위한 수단이라는 것이다.
 
북한은 김 위원장의 신년사 발표 이후 남북 고위급 회담에 응하고, 판문점의 남북통신망을 연결했으며, 평창 올림픽에 대표단을 파견하는 등 적극적인 평화 공세에 나서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을 필두로 한 우리 정부도 이에 적극 화답하여, 논란에도 불구하고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구성하는 등 안간힘을 쓰고 있다. 또한 남북 고위급 회담을 적극 추진하면서 평화 무드를 조성하고 있다.
 
지난해말까지만 해도 꼼짝도 않던 북한이 갑작스레 평화공세로 돌아선 것을 유심히 봐야할 필요가 있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한국을 상대로 평화 무드를 조성해놓고, 시간을 번 뒤 미국을 상대로 협상을 하려는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후 미국은 북한에 유화적이지 않은데다 김정은 위원장과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막말 충돌까지 이어가며, 극한 대치를 벌인 바 있다. 북한으로선 외교적으로 문제를 풀어야하는 시점임에도 각종 미사일 도발에 따른 유엔(UN) 제재조치를 받고, 국내 경제상황이 악화된 것으로 알려져있다.
 
이 때문에 어려운 경제 제재 국면을 돌파하고, 미국과 협상할 시간을 확보하려면 일단 평창올림픽에 참가하여 세계에 조금이라도 긍정적인 메시지를 던져야 한다고 판단한 것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5 [11:5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