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한국 테니스 역사 새로 쓴 정현, 호주오픈 8강 달성
前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 꺾어
 
박란희 기자 기사입력  2018/01/23 [10:20]

정현(22, 한국체대, 세계랭킹 58위)이 한국 테니스의 역사를 새로 썼다.
 
정현은 22일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 단식 16강에서 노박 조코비치를 3-0(7-6<7-4> 7-5 7-6<7-3>)으로 꺾었다. 한국인이 메이저대회 8강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노박 조코비치는 전(前) 세계랭킹 1위로 세계 테니스계를 호령하는 전통의 강자다. 그런만큼 정현의 승리는 값지다고 할 수 있다. 지난해 오른 팔꿈치 부상으로 재활에 매진했던 조코비치의 몸상태가 완벽하지 않은 상태였으나 그럼에도 이번 정현의 승리는 대이변으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2년 전 첫 출전했던 호주오픈 본선 1회전에서 정현은 조코비치에 0-3(3-6 2-6 4-6)으로 완패했으나, 이번에는 완벽한 복수에 성공했다.
 
이전까지 한국 선수의 메이저대회 최고 성적은 1981년 US오픈 여자 단식 이덕희(65·은퇴), 2000년과 2007년 US오픈 남자 단식 이형택의 16강이었다.
 

▲ 22일(현지시각)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2018 호주오픈 테니스대회 남자단식 16강 경기. 정현이 노박 조코비치를 상대로 경기를 펼치고 있다.     © 대한테니스협회


정현은 역사적인 승리를 거둔 뒤 플레이어 박스를 향해 큰절을 했다. 이 절은 부모님을 향한 것으로 알려져 사람들에게 감동을 줬다.
 
정현은 경기 후 메인코트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어떻게 조코비치를 이겼는지 모르겠다. 그저 기쁘다. 내가 오늘 이길 수 있을지 진짜 상상도 못했다. 조코비치와 다시 경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소감을 밝히며 즐거운 기분을 표했다.
 
정현은 “조코비치는 나의 어릴 적 우상이었다. 어릴 때 조코비치의 앵글샷을 따라해보려 했다”고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큰절 세리머니’에 대해 정현은 “저를 도와주시는 스폰서, 매니저, 팀이 있었다. 또 우리 가족이 다 모여 있었다”면서 “우리 집 막내인데도 막내처럼 행동을 못한다. 평소 잘 표현하지 못하는 감사한 마음을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까 생각하다 떠오른 것이 큰절”이라고 말했다.
 
조코비치는 경기 후 “믿을 수 없는 경기를 했다. 다음 경기도 잘하라”는 덕담을 해주었다. 정현은 “나는 스스로에게 엄격한 사람이다. 아직도 프로가 되는 중일 뿐이다”면서 앞으로도 발전을 기대케 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8/01/23 [10:20]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