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충청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출연연으로 간 공무원, 실적 전무해도 성과금은 받아가”
- 부처 공무원 출신 출연연에서의 성과 전무하나 성과급은 두둑히
 
nbs 기사입력  2017/10/17 [16:30]

출연연은 전문성‧학위 없어도 연구하러 갈 수 있는 곳?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이은권(대전 중구)의원은 부처 공무원 출신들이 출연연에 고용돼 성과도 없이 연구성과급을 챙기고 있다고 지적하고 출연연이 전문학위 없어도 언구직으로 취업할 수 있는 곳인지 따져 물었다.

 

이은권 의원이 국가과학기술연구회로부터 받은 국정감사자료에 따르면 2010년 이후부터 현재까지 부처 공무원 출신 출연연 재고용자는 6개 연구원에 총 17명으로, 평균 8천7백만원의 높은 연봉으로 고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연구 성과는 녹색기술센터와 KISTI에서 낸 보고서 7건 뿐이었으며, KIST, 건설연, 기계연, 연자력연에서의 실적은 전무함에도 타 동일직금과 비슷한 정도의 연구성과급을 챙긴 것으로 드러났다.

 

이 의원은 “출연연의 특성 상 연구원은 그 분야의 전문성과 경력을 상당히 필요로 하는 자리임에도 불구하고 원자력연구에 역사학 박사를 뽑는 등 적합하지 않은 인사를 한 까닭에, 연구원의 성과평가 기준인 연구‧논문‧특허에 대한 성과를 하나도 내놓지 못하게 된 것”이라고 강하게 질타했다.

 

또한 “정년퇴임한지 한 달도 안 돼 출연연에 채용되거나 정년퇴임한 날과 채용일이 같은 연구자도 있는데, 이는 일부러 자리를 만들어 줬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과연 부처 공무원이 출연연 연구에 가장 적임자인지, 전공‧학위와 연관 없는 공무원 채용으로 연구기관의 전문성을 해치고 있는 것이 아닌지 확실하게 가려야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연구원이 인사에 휘말려서는 제대로 된 성과를 낼 리 만무”하다며, 훌륭한 인재들이 적재적소에 배치될 수 있도록, 출연연 차원의 엄격한 채용기준과 관리감독을 촉구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17 [16:30]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