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강원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송희경 의원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생체인증 시스템 활용해야”
테스트베드 설치를 통해 17조 시장 견인 필요
 
nbs 기사입력  2017/10/17 [15:20]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정보통신산업진흥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생체인식 시스템을 적극 활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되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송희경 의원(자유한국당)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장과 정보화진흥원장에게 시리아와 아프리카 유엔 난민 캠프에서도 지문카드 등 생체인증 기술을 활용하고 있고정부의 생체인증 과제를 수행한 우리나라 중소기업이 좋은 기술력을 가지고 유엔 등 세계 시장에 진출해 있다.”면서 스마트평창동계올림픽 성공적 구현을 위해 가장 중심이 되어야 할 기술이 생체인증이다라며 이 같이 말했다.

 

송희경 의원이 정보통신기술진흥센터(IITP)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의하면 2014년 이후 얼굴인식지문인식바이오 인식 등 생체인증과 관련된 정부 과제가 총 19(250)이 완료되었거나 현재 진행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송희경 의원은 세계 각국은 다양한 생체인증기술로 세계 시장을 지배하기 위해 각축을 벌이고 있다.”면서 우리 마당인 내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국내 기업이 뛸수 있도록 하고관련기술을 선보여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 지원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한편 세계특허 조약(PCT)에 따르면우리나라의 국제 생체인증 특허는 300여개에 이르며국내외 생체인증 전문기관들은 2020여년 관련 시장 규모가 17조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10/17 [15:20]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