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ew > NBS뮤직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유천, 사과문 진정성 논란 …여론 반응 ‘싸늘’
 
nbs 기사입력  2017/07/18 [15:09]

가수 겸 배우 박유천이 오는 9월 결혼을 앞두고 첫 심경을 고백했다.

 

박유천은 17일 자신의 SNS를 통해 “모든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미안하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다”며 “그래도 정말 너무 많이 늦었지만 죄송하다”고 장문의 사과글을 게재했다.

 

이어 “결혼 또한 여러분들께 미리 말하지 못해 너무 죄송하다. 사과조차 못했는데 말씀드리기 어려웠다. 이해 부탁드린다”며 “하루하루 정말 열심히 버티고 있다. 제발 꼭 제발 여러분들께인사드리는 날이 오길 빈다. 저, 하나 응원해 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박유천에 대한 여론은 싸늘하기만 하다. 사과문 게재 당시 예비신부 황하나 씨가 진행한 SNS 라이브 방송에서 박유천이 노래방에 함께 있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이번엔 사과문 진정성 논란에 휩싸였다.

 

▲ 가수 겸 배우 박유천     © 충청일보

 

비난이 거세지자 황씨는 SNS를 통해 “좋은 사람들과 좋은 것만 보고 사는게 답이다. 남 욕하면서 인생 행복하냐? 그럼 계속 그렇게 살아라. 욕하고. 미워하고”라며 불편한 심경을 나타냈다.

 

이에 대한 네티즌들의 반응도 뜨겁다. 아이디 ksch****는 “너무 늦은듯 팬들한테 사과하는 골든타임이 너무 지난 듯”이라고 말했다.

 

left**** “힘내세요. 옆에서 지켜 주는 사람이 있는 것도 다행이구요”, bsky**** “박유천은 복귀할려면 여친 sns부터 관리하는게 좋을 듯”, pois**** “됐고 결혼해서 둘이 조용히 살아”, tnse**** “응원할게요 유천씨 힘내세요”, my16****“SNS 잘못 사용하고 있는 예”, kokh**** “그냥 조용히 계세요. 더이상 실망주지말고!”, yhle**** “예비신부덕에 두 배로 욕먹는중”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충청 박지영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7/18 [15:09]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