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보훈처 "'임을 위한 행진곡' 현행대로 제창" 결론
야권 요구에도 불구하고 현행대로 강행 "국론분열 우려 있어"
 
임동현 기자 기사입력  2016/05/16 [09:34]

국가보훈처가 5.18 기념식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을 현행처럼 합창단이 합창을 하고 원하는 사람은 따라부를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16일 '금년 행사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은 공식 식순에 포함해 합창단이 합창하고 원하는 사람은 따라 부를 수 있도록 '참석자 자율 의사'를 존중하면서 찬반 논란을 최소화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보훈처는 또 "찬반 의견이 첨예하게 나뉘는 상황에서 참여자에게 의무적으로 부르게 하는 제창 방식을 강요해 또다른 갈등을 유발해서는 안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라고 밝혔다.

 

보훈처는 '임을 위한 행진곡'을 5.18 기념곡으로 제정하자는 의견에 대해서도 "애국가도 국가 기념곡을 지정되지 않은 상황이고 정부가 기념곡을 지정한 전례가 없어 '제1호 기념곡'이 될 경우 또다른 논란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앞서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현기환 정무수석으로부터 보훈처가 밤늦게까지 논의한 결과 국론분열의 문제가 있어 현행대로 합창으로 결정, 청와대에 보고한다는 연락을 받고 이해를 바란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임을 위한 행진곡'은 1997년 5.18 기념일이 정부 기념일로 지정된 이후 모든 참석자들이 제창을 했으나 이명박 정부 출범 다음해인 2009년부터 합창단이 합창을 하고 원하는 참석자들이 따라 부르는 식으로 변경이 됐다.

 

이에 5.18 유가족들과 시민단체들은 크게 반발했고 이에 대한 항의 표시로 아예 행사를 따로 갖는 일도 있었다.

 

여기에 박승춘 국가보훈처장이 이 노래를 '북한을 찬양하는 노래'로 규정하면서 논란이 확산됐고 2013년 여야 합의로 '임을 위한 행진곡 5.18 공식기념곡 지정 촉구 결의안'이 나왔지만 박 보훈처장은 결국 거부했다.

 

지난 13일 박근혜 대통령과 여야 3당 원내지도부와의 회동에서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임을 위한 행진곡' 지정을 요구했을 때도 박 대통령은 "국론분열이 생기지 않는 좋은 방안을 찾아보라고 보훈처에 지시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정진석 새누리당 원내대표도 14일 박승춘 처장을 만나 "국론이 분열되지 않는 방안을 찾아달라"는 당부를 한 바 있다.

 

한편 하태경 새누리당 의원은 최근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북한 찬양 노래라는 것은 어불성설이며 보훈처가 유언비어를 스스로 퍼뜨리고 있다"며 국정조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박지원 원내대표는 "이번 결정은 청와대 회동과 소통 협치 합의를 잉크도 마르기 전에 찢어버린 일"이라며 강하게 반발했다.

 

보훈처가 기존 입장을 고수하면서 야당과 시민단체 등이 벌써 반발의 조짐을 보이고 있어 논란은 쉽게 사그라들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6/05/16 [09:34]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최근 인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