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 > 강원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강원 시민사회단체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 중단' 촉구
"법과 원칙 무시한 사업승인은 무효" 백지화 강력 요구
 
NBS 기사입력  2015/10/19 [14:45]
(연합뉴스) 강원지역 시민사회단체들이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설치 사업 중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강원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등 57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설악산 국립공원 지키기 강원행동'은 19일 오전 강원도청 앞에서 발족 기자회견을 열고 "법과 원칙을 무시한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승인은 무효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강원도가 설악산 케이블카 사업을 위해 규제 완화와 행정 특혜를 지원하는 등 반생명 토건사업자로 전락했다"며 "케이블카 사업의 실시설계와 환경영향평가 절차를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최문순 강원도지사는 '지역경제활성화·친환경·장애인과 사회적 약자를 위한 정책'이라는 거짓을 버리고 케이블카 사업 백지화를 선언하라"라고 강조했다.
 
또 "설악산을 시작으로 개발이 금지됐던 산지보호구역의 빗장이 풀려 관광지가 된다면 소수 이익을 위해 후손에게 물려줄 소중한 자연유산이 무너질 것이다"라고 우려했다.
 
박순진 설악산 케이블카를 막아내는 춘천시민모임 대표는 "케이블카 사업의 경제성이 없다고 밝혀졌는데도 정부가 경제성을 앞세워 개발 분위기를 형성하고 있어 환경훼손의 우려가 심각하다"라고 지적했다.
 
설악산 국립공원 지키기 강원행동은 기자회견을 마치고 강원도청 앞에 최문순 도지사의 해명을 요구하는 '소통천막'을 설치했다.
 
설치 과정에서 도청 직원들과 몸싸움이 벌어지기도 했다.
 
이들은 강원지역 곳곳에서 1인 시위와 도민들과의 만남을 통해 설악산 오색케이블카 사업의 부당성을 알릴 계획이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5/10/19 [14:45]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