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례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상조환급금 피해 급증, 공정위 조치 미비 도마 올라
피해구제 신청 늘어났지만 관련 조치 4년간 총 12건
 
nbs 국민방송 기사입력  2015/02/09 [15:03]
상조서비스에 대한 소비자의 피해구제신청이 해마다 급증하고 있지만 상조업체의 할부거래법 위반을 제재하는 공정거래위원회가 제대로 된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6일 새정치민주연합 김기준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받은 '상조 관련 소비자상담 및 피해구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상조서비스 관련 상담 건수는 11월말까지 1만5,739건으로 2013년 1만800여건에 비해 50% 가까이 급증했다.

상조서비스 피해구제 신청은 2011년 618건, 2012년 719건, 2013년 920건에 이어 지난해에는 11월말까지 1165건으로 3년 새 2배 가까이로 늘었고, 지난해 접수된 상조서비스 피해구제 신청 중 83%가 넘는 968건은 계약해지 및 위약금, 해약환급금 등 계약 관련이었다.

이와 관련 김기준 의원실이 공정위 홈페이지에 올라온 의결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공정위가 할부거래법 위반 상조업체를 심의에 부쳐 조치한 건은 2010년 9월 개정법이 시행된 후 4년간 총 12건이었고, 이중 해약환급금과 관련된 조치는 8건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조서비스 소비자피해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해약환급금 미지급에 대한 8건의 조치는 5개 업체를 대상으로 이뤄졌으며(2개 업체 중복 제재), 다른 업체로 합병된 '그린우리상조'를 제외한 4개 업체의 선수금은 100억 원에 미치지 못했다.

상조 소비자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지난 2010년 개정돼 시행되고 있는 할부거래법 25조에 의하면 '상조서비스 가입을 체결한 소비자가 상조서비스를 받지 않은 경우 계약을 해지할 수 있도록 허용하며, 계약이 해지되면 상조업체는 위약금을 뺀 고객납입금(해약환급금)을 3영업일 이내에 환급'하도록 규정하고 있고, 이를 위반한 업체에 대해서는 공정위가 시정조치, 과태료 부과 등의 조치를 내릴 수 있다.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5/02/09 [15:03]  최종편집: ⓒ NBS국민방송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주간베스트 TOP10